고려대학교

고려대학교 KOREA UNIVERSITY

QS 세계대학평가 전공분야별 순위 27개 분야 100위권 내 차상위권 진입

2022 QS 세계대학평가 역대 최고 순위 기록 세계 74위


HOME

현재 페이지 위치

행사 · 이벤트창의적 미래 인재 양성, 세계를 변화시키는 대학

‘영원한 광복군’ 김준엽 전 총장의 유품 고려대 품속으로 들어오다
  • 글쓴이 : 커뮤니케이션팀
  • 조회 : 427
  • 일 자 : 2023-01-06


‘영원한 광복군’ 김준엽 전 총장의 유품 고려대 품속으로 들어오다

고려대, 김준엽 전 총장 유품 기탁식 열어
탄생 100주년 맞춰 오는 8월 기획전시 예정

 

 

왼쪽부터 김홍규(김준엽 전 총장 아들), 김현경(김준엽 전 총장 손녀), 정진택 총장이 기탁약정서를 손에 들고 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고려대학교(총장 정진택)는 ‘영원한 광복군’이자 ‘시대의 스승’이었던 김준엽 전 총장(9대)의 유품 기탁식을 1월 6일(금) 10시 고려대 본관 총장실에서 개최했다.

김준엽 전 총장은 1944년 일본 게이오 대학에 유학하던 중 학병으로 일본군에 강제징집되자 목숨을 건 탈출을 감행해 광복군에 합류한 것으로 잘 알려져 있다. 해방 후 중국과 대만에서 중국사를 연구한 뒤 1949년 고려대 교수로 부임해 학자의 길을 걸었다. 군사정권의 압력에 맞서다 지난 1985년 고려대 총장직에서 물러나게 되자 고려대학생들의 총장사퇴 반대시위가 벌어지기도 했다.

이번 행사에서 한국광복군 정진대에서 활동하던 무렵 김준엽 선생이 친필로 작성한 국내진입작전 보고서(1945), 1950년대 대만 유학 시절 강의노트 등 유품과 원고 약 1,000여점이 기탁됐다.

기탁 자료 가운데 가장 눈길을 끄는 것은 한국광복군의 국내진입작전 보고서다. 광복군 제2지대장 이범석의 명의로 작성된 국내진입작전 보고서는 1945년 8월 18~19일에 걸쳐 진행된 한반도 진입작전에 대한 전후 경과가 상세히 소개되어 있다.
  - 1945년 8월 13일, 광복군 총사령부는 이범석을 정진군 총사령관에 임명함과 동시에 정진대를 편성하여 OSS와 함께 국내로 진입하라는 명령을 내렸다. 그러나 비행기의 적재무게 제한으로 인해 지대장 이범석을 비롯한 김준엽·장준하·노능서 등 광복군 4명만이 최종 탑승하게 되었다.

  - OSS 측은 지휘관 버드(Willis H. Bird) 대령을 포함하여 모두 18명이 작전에 참여했다. OSS와 함께 국내 진입을 시도한 광복군 정진대는 C-47비행기를 이용하여 8월 18일 새벽 5시 50분에 서안을 출발하였고 약 6시간의 비행 끝에 11시 56분경 여의도 비행장에 착륙하였다.

  - 비행장 착륙과 동시에 이들을 맞이한 것은 무장한 일본군이었다. 일본군은 착륙을 허가했지만, 착륙 즉시 이들을 포위하고 어떠한 활동도 용납하지 않았다. 결국 착륙한 지 28시간여만인 8월 19일 오후 4시 여의도 비행장을 이륙한 정진대 대원들은 28일 서안으로 귀환할 수 밖에 없었다.

고려대 박물관은 김준엽 전 총장의 손녀 김현경 씨가 기탁한 유물들을 정리해 오는 8월 김준엽 전 총장 탄생 100주년 기념행사에 맞춰 기획전시할 예정이다.

 

 

 

기사작성 : 커뮤니케이션팀 서민경(smk920@korea.ac.kr)

사진촬영 : 커뮤니케이션팀 김나윤(nayoonkim@korea.ac.kr)